투쟁력 복원

어느 때보다 높은 관심 속의 민주노총 선거

2017 12월 12 | 조회수:617
2000년대 초반으로 기억한다. 당시 민주노총 대변인 역할을 하던 손낙구 실장이 특유의 차분한 목소리로 이런 말을 했다. 한국에서는 경선을 하면 반드시 이겨야 할 게 두 가지 있다. 하나는 한일전 축구시합이고, 또 하나는 선거다. 그 이야기를 듣고 다들 웃음이 터졌다. 또 그러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그 시절은 정말 그랬다. 한일 축구시합은 무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