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영어

섹션:

글쓴이 :

five-day workweek 주5일제
Representatives from 26 financial institutions and labor union leaders of the Korea Financial Industry Union (KFIU) signed a final agreement on the introduction of a five-day workweek and other issues, including a pay-raise for the year. 
26개 금융기관 대표자와 전국금융산업노조(KFIU) 지도부는 주5일제 도입과 임금 인상을 포함한 기타 쟁점들에 대한 최종 합의서에 서명했다. 
* KFIU 금융노조

Saturdays off 토요휴무
Under the agreement, workers will take 52 Saturdays off. Instead of taking 52 Saturdays off, the KFIU agreed to abolish the one-day-per-month leave (12 days a year), 8 days of paid annual leave and the 6-day special annual leave for physical training. 
합의에 따르면, 노동자들은 추가로 52일의 토요휴무를 갖게 된다. 52일의 토요휴무 대신에 금융노조는 (연 12일의) 유급월차휴가, 8일의 연차휴가, 6일의 체력단련휴가를 없애는데 합의했다. 

40-hour workweek 주 40 노동시간
Talk of a 40-hour workweek started worldwide a long time ago. The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 adopted a declaratory convention on the reduction of normal hours of work in 1935, and fleshed it out with a detailed recommendation in 1962. Four decades had since passed by when Korea began at long last to grapple with the issue in 2000. 
세계적으로 주40 노동시간에 관한 논의는 오래 전에 시작됐다. 국제노동기구는 1935년 정상근로시간 단축에 관한 협약을 채택했고, 1962년에 세부조항을 마련했다. 그로부터 40년이 지난 2000년에서야 한국은 노동시간 단축 논의를 시작했다. 

overtime payment 연장근로수당 
Little progress has been made, with labor and management holding onto their self-interest when it comes to negotiations on such specific issues as the number of paid holidays and the rates of overtime payment. 
유급휴가일수와 연장근로수당 할증율 등의 문제에서 노사가 자기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별다른 진척은 이뤄지지 못했다. 

Korean Employers Federation 경총
The Korean Employers Federation is distracted from the negotiations when special interest groups representing small and large business concerns are voicing strong opposition to making any sizable concessions. 
한국경영자총연맹(경총)은 중소사업장을 대변하는 이익집단들이 합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협상에 주저하고 있다.

제작년도:

통권: